영화 '후궁, 제왕의 첩' - 인간됨을 잃고 권력의 맛을 알아가는 인간들 + 영화 읽어주는 역장



어쩐지 연산군의 모습을 닮은 한 제왕이 등장한다. 폭군이라 불리우던 그의 모습의 일부를 가져와 이 영화는 시작한다. 다시말해 이 영화의 제왕이 연산군은 아니라는 것이다. 사실 조선시대인지 아니면 고려 시대인지도 정확하게 지정하지 않고 있다. 이들이 입고 있는 의복의 복식이 조선시대의 것 치고는 특이하고 그렇다고 고려시대로도 볼 수 없어 시대 지정없이 이야기를 시작하고 있음을 알게 되었다.

[사진출처: 다음]


영화를 보면 남녀의 성관계가 자주 나오는 편이다. 그런데 그 모습이 그리 야하지 않다. 왜 야하지 않는지 지금부터 이야기를 하려고 한다. 이 단락 이후로 줄거리가 있으니 아직 영화를 보지 않은 분들은 피해 가셔도 좋다.

스포일러 주의

권력으로 인간의 사랑을 좌우할 수 있을까

이 영화에서 살펴봐야 할 인물은 왕가측에서는 아직 제왕이 되지 않은 남자와 그를 왕으로 만드려고 하는 대비 그리고 병들어가는 배다른 현재의 왕이 있다. 한편으로는 제왕이 될 남자의 마음에 둔 규수 그리고 그 여성을 좋아하는 하인의 관계들을 살펴 볼 필요가 있다. 곁들어서 이들의 관계 속에서 펼쳐지는 서로 간의 사랑표현도 관찰해 보면 이 영화가 무엇을 말하려는지 가늠하게 된다.

[사진출처: 다음]


왕가의 권력으로 하인과 그 규수의 사랑은 이뤄지지 못했고, 여성은 병들어 죽어가는 현재의 왕과 결혼을 하게 된다. 궁에 들어간 후 그녀는 아이를 낳게 되었고 제왕이 될 남자는 여전히 그녀를 사모하고 있었다. 물론 그녀 역시 그것을 알고 있고, 그의 사랑을 밀어내지는 않는다. 후에 비수가 될 비녀를 그에게 선물을 받고도 돌려주지 않았기 때문이다. 그런데 이상하지 않는가. 대비가 현재의 왕을 죽이려고 약까지 탔는데 어떻게 현재의 왕에게서 아이를 낳을 수 있었을까.

결국 왕은 죽고 대비는 그녀의 아버지와 주변 인물들을 역적으로 몰고 그녀의 잔가지들을 모조리 잘라버린다. 궁에서의 풍전등화인 그녀는 자신의 지아비였던 왕을 대비가 죽였다는 증거를 모으기에 총력을 가한다. 그 와중에 궁의 비밀 지하통로를 발견하게 되고, 궁의 진실을 목격하게 된다.

[사진출처: 다음]


권력있는 자가 살아남을 수 있는 곳이 궁이며 진실과 정의가 아닌 오직 권력만이 통하는 곳이라는 것을 깨닫게 된 그녀는 드디어 제왕이 된 그를 이용하기에 이른다. 물론 그 사이에 사가에서 그녀와 사랑을 나눴던 하인이 내시로 들어오게 되면서 이들의 관계도 새로운 국면을 맞게 된다. 그 이유는 지금은 내시가 되면서 고자가 되었지만 사가에서의 성관계의 결실이 지금의 애기씨이기 때문이다. 따라서 제왕이 된 남자는 그녀를 갖고 싶지만 갖을 수 없고, 지금은 가질 수 없지만 한 때 그녀를 가졌던 남자가 하나의 장소에 같이 머물고 있다. 이 오묘한 관계속에서 제왕이 된 남자는 미쳐간다.

문제는 권력으로 인간의 사랑을 과연 좌우할 수 있느냐는 것이다. 거기다 형수를 마음에 품고 그녀를 자신의 것으로 만들려고 기회를 호시탐탐 엿보는 그의 모습이 안쓰럽기까지 하다. 물론 그의 후사까지도 대비가 결정하는 모습에서 나온 삐뚫어진 모습일지도 모른다는 생각을 해본다. 하지만 그렇다고 해도 그녀의 시종과 하룻밤을 보내며 그녀와 관계를 가지는 모습을 상상하는 건 확실히 미쳤다고 밖에 이야기를 하지 못한다.

따라서 앞서 이들의 성관계가 야하지 않다는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다. 그저 욕망만 채우려는 관계는 그저 그런 관계일 뿐이다. 즉, 내가 말하는 야함이란 사랑하는 남녀간의 긴밀한 소통이 있는 성관계라는 것을 추가적으로 설명하려 한다. 그런데 이 영화에는 자극적일 뿐 그런 '야한' 남녀의 사랑은 없다. 때문에 이 관계들이 탐탐치 않고 불편하기 까지 하다.

인감됨을 잃어가는 궁의 그들

그런데 미친건 이 제왕만은 아니다. 처음부터 자신의 아이가 그 하인의 유전자를 갖고 태어난 것을 숨겼던 그녀 역시 미쳤으며, 그녀를 좋아하면서 자신이 고자가 된 것을 복수하기 위해 궁에 내시로 들어온 사가의 하인이었던 그도 미쳤다. 그런데 더 인간됨을 애초에 잃어버렸던 이는 대비였다. 자신의 아들을 왕으로 앉히기 이해 자신의 양아들을 죽인 잔혹한 대비로 인해 이 궁의 비극은 시작되었다고 할 수 있다. 하지만 대비만이 이 비극을 이끌어 왔다고 할 수 없다.

[사진출처: 다음]


대비가 자신의 지아비를 죽였다는 증거를 잡기 위해 그녀가 궁의 비밀통로로 내려갔을 때 한 노파가 자신이 대비였다며 여기서 내보내 달라는 이야기를 한다. 아마도 지금의 대비가 궁에서 내쫓은 대왕 대비가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동시에 이 궁에서의 삶이란 약육강식일 수밖에 없는가 하는 안타까움도 들면서 그녀 역시 지금의 대비를 죄수들이 모여있는 이 비밀통로에 보낼 것이기에 권력이라는 것이 어떤 것인지를 낱낱이 보여주고 있다.

궁의 주인이 누가 되든 간에 결국은 똑같은 운명을 겪을 수밖에 없는데 이 영화에 나오는 인물들은 자신의 안위와 욕망과 권력을 탐하여 결국 쳇바퀴 돌듯 같은 운명이 반복이 되고 있다는 것을 눈치채지 못한다. 그야말로 인간됨을 포기하고 오로지 욕망만을 쫓는 짐승들 같다. 물론 남을 짓밟고 자신의 욕망을 채울 수 있다면, 그런 권력이 있다면 당연히 그 힘을 발휘하고 싶어진다. 하지만 결과는 어떠한가. 인간이 스스로 자신의 인격을 무너뜨렸을 때 얻는 것은 죽음뿐이다. 그 죽음에서 벗어나기 위해 또 다른 누군가를 제압하려고 발버둥치는 그들의 모습은 미쳤다.

[사진출처: 다음]


인간이 권력에 무릎을 꿇게 되면 어떻게 미칠 수 있는지를 보여준 영화이다. 권력으로 모든 것을 해결할 수 없으며 또 모든 것을 덮을 수도 없다. 남을 모함하고 험담하며 자신의 세력을 지키려는 자들이 이 영화를 보고 깨닫는 바가 있었으면 좋겠다.

이 글이 유익하셨다면 추천 버튼을 눌러 주세요~




버즈블로그 위젯


프레스&위드블로그위젯

위드블로그 베스트 블로거


A타입 클린 캠페인 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