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교회에게 길을 묻다 - 영화 '쿼바디스' + 영화 읽어주는 역장



영화 '쿼바디스'는 Quo Vadis에서 온 말이다. 그들의 말로 "신이시여, 어디로 가십니까?"라는 뜻이다. 왜 이 질문을 던지게 되었는지 궁금하지 않을 수 없다. 누군가는 이 영화는 다분히 불순한 의도로 제작된 영화이기 때문에 봐서는 안되는 영화라고 한다. 그런데 그 불순은 누구의 입장에서 불순하다는 것인지 따져볼 필요가 있다.

▲ 영화 '쿼바디스' 포스터


그 의문점을 풀기 위해 지금부터 영화 '쿼바디스'를 읽어 보려고 한다.


스포일러 주의


영화 '쿼바디스'- 한국 대형교회를 고발하다

영화 '쿼바디스'는 한국 대형교회의 불편한 진실을 고발하는 다큐멘터리이다. 보통 지금까지의 다큐멘터리는 사실적인 부분을 배우들이 재현하는 작품들이 많았는데 이 작품은 기록적이고 근거가 되는 부분은 기존의 매체에서 다룬 자료를 보여주는 형식으로 내용을 구성하고 있다. 그리고 재현하는 논픽션 부분을 한국계 미국 감독으로 콘셉트를 잡은 캐릭터가 담당하고 있다. 바로 마이클 모어(이종윤씨가 분한 역할)가 한국을 방문해 대형교회 목사들을 따라 다니며 목자들이 침묵하고 있는 불편한 진실을 파헤치는 방식으로 김재환 감독의 목소리를 대신하고 있다.

그렇다면 이 영화가 말하는 대형교회의 불편한 진실이 무엇이기에 대중들에게 고발하게 된 것일까. 얼마전에 멀티플렉스에서 개봉되었던 영화 '카트'를 기억하는 분들이 많을 것이다. 그 영화는 이랜드 홈에버 비정규직자들의 해고실화를 바탕으로 만들어진 영화이다. 그런데 그 비정규직자들을 몰아낸 이랜드 박성수 회장이 다니는 교회가 '사랑의 교회'이다. 쫓겨난 노동자들이 사랑의 교회로 찾아갔지만 문전박대를 당하게 된다.

영화에서 박성수 회장을 두둔하는 신도가 하는 말이 교회가 가지고 있는 문제점이라고 생각이 들었다. "여기에 오면 안되는 거에요. 좋은 일 하는 사람한테..." 교회는 누구나 와서 복음을 받는 곳이다. 그런데 어떤 자격을 가진 자만이 들어올 수 있는 것처럼 여기는 저들의 신념이 무섭다. 목사가 어떤 잘못을 해도 의문을 가져서도 안되는 것이며 돈과 권력이 있는 사람에 대해 무한 신뢰를 보이게 교육을 한 목사들과 그들의 추종자들이 오늘날 교회의 문제점을 이끌었다고 생각한다.

한마디로 낮은 자를 섬기는 것이 아닌 돈과 권력을 섬기는 대형교회는 자신들의 치부에 대해 의심을 가지는 자들을 불순하게 바라보는 적반하장의 태도를 보이고 있다. 신도들을 성폭행하고도 '금이 간 사람'과 사는 것과 그렇지 않은 사람과 사는 것을 비교하면서 "털어서 먼지 안나는 사람이 어디 있겠냐"는 잘못된 복음을 전파한다. 오히려 이 잘못에 대한 사과를 요청한 이들을 교회에서 추방시킨다.


영화 '쿼바디스' - 한국 대형교회의 대기업화를 말하다

하지만 이 영화에서 가장 문제점으로 지적하고 있는 건 한국 대형교회의 '세습' 문제였다. 아버지 목사에서 아들 목사에게로 교회가 세습되는 현상이 대형교회에서 가장 두드러지게 나타나고 있음을 지적하고 있다. 대형교회에서는 이것이 왜 문제냐며 되묻고 있다. 대기업은 되는데 왜 교회만이 세습이 문제가 되는지 대형교회 목사들은 괘변론자들처럼 비상식을 상식화처럼 설파하고 있다.

예수와 하나님을 믿는자들이 교회를 자신의 사유화 물품으로 바라보는 것도 잘못이지만 모든지 하나님의 것이라는 사람들이 세속적인 것을 놓지 못하는 그 자체도 코메디스럽다. 게다가 하나님을 위해 쓰인다는 봉헌금이 교회의 건물비로 나가면서 종교자들에게 걷는 세금은 반대하는 등 앞뒤가 맞지 않는 대형교회의 행동은 이미 썩을 대로 썩었음을 보여주고 있다. 정말로 하나님을 위해 봉헌금이 쓰이기 위해서는 못먹고 못사는 가난한 자들을 위해 더 쓰여야 한다. 뿐만인가 힘있는 자들에게서 힘없는 자들을 보호하여 제 목소리를 낼 수 있도록 노력을 해야 한다. 하지만 대형교회는 이미 대기업화가 되었고, 권력과 돈에 의해 타락하고 있는 중이다.

영화 '쿼바디스'는 "왜 교회를 '곰국'처럼 목사가족이 사유화 하여 우려 먹느냐"며 대형교회 목사들에게 직접적으로 묻고 있다. 세간에서 교회를 곰국처럼 여기는 것을 창피해하지도 않는 자들에게 그 질문이 얼마나 가슴에 와닿을지는 모르겠다. 세습을 '청빙'으로 놓고 자신들의 행동을 정당화 하는 이들에게 말이다.


영화 '쿼바디스' - 해직 언론인들만이 주목하는 대형교회의 진실

이 영화는 해직 언론인들 덕분에 더욱 빛을 발할 수 있었다. 고발뉴스의 이상호 기자와 뉴스타파의 최승호 앵커 그리고 이용마 MBC 해직기자가 특별출현하였다. 이들은 대형교회의 목사들에게 돌직구를 날리는 마이클 모어를 취재하는 역할로 나온다. 이 취재로 인해 더욱 대형교회의 문제점이 도드라지게 된다.

안타까운 건 공영방송 언론들이 대형교회의 불편한 진실을 이야기 하는 것을 들어본 적이 없다. 영화에서도 그런 점 때문에 해직 언론인들이 나섰다고 생각한다. 누군가는 이 썩은 구정물에 대해서 지적해야 함에도 아무도 이야기 하지 않는다. 왜 언론인들은 교회의 잘못된 부분을 알리지 않는 것일까. 무엇때문에 언론이 교회의 눈치를 살피는 것인지 진단을 해 보아야 한다. 그리고 반성을 해야 한다.


영화 '쿼바디스' - 당신들은 예수를 믿는 게 맞습니까

다시 처음의 질문으로 돌아간다. "신이시여, 어디로 가십니까"라는 뜻을 가진 쿼바디스(Quo Vadis). 이 질문을 대형교회에 던질 수밖에 없었던 건 대형교회에는 이미 예수는 없고 세습목사와 건물만 있기 때문이다. 이들에게 예수는 자신들의 이기를 충족시켜주고 변명할 수 있는 대상일 뿐이다. 누군가에게 잘못을 저질러도 그 당사자에게 사과를 하는 것이 아니라 예수와 하나님에게 구원받았으니 그걸로 끝이라는 입장을 내놓고 있다.

더욱이 그 어떤 악독한 짓을 해도, 교회세습을 해도 예수와 하나님의 뜻이라는 것으로 모든 비난을 들은체도 하지 않는다. 이것이 대형교회 목사들이 저지르고 있는 죄악이다. 하나님의 은총, '청빙'을 공공연하게 이야기하는 이들에게 영화 '쿼바디스'는 이렇게 말을 한다.

"당신들은 예수를 믿는 게 맞습니까?"

이 글이 유익하셨다면 추천 버튼을 눌러 주세요~

덧글

  • 최강로봇 도라에몽 2015/01/12 23:47 #

    기독교인이지만 한번 볼까하네요 좋은 주제에요 빨리 내려갈거 같고요
  • 간이역 2015/01/13 19:42 #

    넵 내려가기 전에 꼭 보세요. 대형 멀티프렉스에서 왜 이렇거 재밌는 영화를 상영을 잘 안 해주는지 아쉬울 따름이에요.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버즈블로그 위젯


프레스&위드블로그위젯

위드블로그 베스트 블로거


A타입 클린 캠페인 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