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비극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연극 [웃음의 대학] - 지금 웃지 않는자, 모두 유죄

이 연극을 보면서 '지금 웃지 않는자, 모두 유죄'라는 카피가 떠오른 이유는 아마도 노희경 작가의 '지금 사랑하지 않는자, 모두 유죄'가 생각났기 때문이다. 우리는 왜 진정한 웃음을 잃어가고 있는지 이 극을 통해서 한번쯤 생각해 볼 필요가 있겠다는 생각을 해본다.▲ 연극열전3의 [웃음의 대학]이 펼쳐지는 유니플렉스 2관 상영관 건물 포스터스포일러 주의...

인천시립극단의 '리어왕' - 셰익스피어 4대 비극 중 가장 잔인한 작품을 감상하다

▲인천종합문화예술관에서 올려지고 있는 연극 '리어왕'인천시립극단의 '리어왕'이 지난 11월 22일 금요일부터 오는 12월 1일 일요일까지 총 10일간 열리고 있다. 나는 11월 23일 토요일 저녁 7시 반 공연으로 리어왕을 감상했다. 내가 리어왕을 볼 수 있었던 것은 3년 동안 꾸준히 인천시립극단의 평가단으로 활동하고 있기 때문이다. ▲ 연극 '리어왕'...

콜로노스의 오이디푸스 - '안티고네의 저주'의 시작을 알리는 희곡

'콜로노스의 오이디푸스'는 연극 안티고네를 보러 갈 때쯤 다시 읽어 본 희곡이다. 소포클레스의 이 작품을 접해 본 것이 2004년도이다보니 아무래도 기억이 긴가민가 한 부분도 있어서 책을 다시 읽게 되었고, 그때야 비로소 잊었던 부분을 되찾는 느낌이 들었던 것은 사실이기도 하다. 오이디푸스의 비극 이후 안티고네의 저주 이전의 이야기몇 년의 텀을 두고 다...

'사느냐 죽느냐 그것이 문제이다'를 외친 햄릿을 만나다

인천시민평가단으로 활동하고 있어 지난 12월 3일 햄릿을 보게 되었다. 인천시립극단에서는 햄릿을 어떻게 해석했을까가 궁금했었는데 원극을 최대한으로 해석하려고 노력한 흔적과 더불어 2시간 공연이라고 말할 수 없을 정도로 긴장감이 팽팽했던 연극이었다. 사실 이 리뷰를 늦게 쓰게 된 이유는 원작을 읽어보기 위함이었는데 연극을 통해 어느 정도의 내용을 알게 되...

ebs 다큐프라임 - 라틴 아메리카의 비극들 그리고 일본에 대해

새톱 박스를 달면서 달라진 저녁풍경으로는 저녁 10시쯤 교육방송을 살피는 것이다. 물론 드라마가 요즘 재미있는 것을 하지 않는 이유도 한몫 하지만 이틀정도 교육방송의 다큐방송을 보면서 생각을 정리해 보고 싶었다. 라틴 아메리카의 인디오들은 왜 정복자들에 의해 파괴되었는가, 왜 뿌리를 잃게 되었는가에 대한 의문점 그리고 과연 우리는 주권을 찾은 것이 맞는...

에스카 플로네 속 세상 - 행복론을 만들기 위해 누구든 이용하는 건 정당한가

천공의 에스카플로네 (극장판)아카네 카즈기애니메이션 영화, 에스카플로네를 어릴 적에 보고 요즘 다시 보기를 통해 살펴보고 있다. 에스카 플로네 속 세상은 지구와 달이 떠 있는 '가이아'라는 세상이다. 그리고 그 세상 속에서 지구는 '환상의 달'로 불린다. 하지만 에스카 플로네 속 세상은 지구와 정반대 속 세상이 아니다.

성석제의 4.5초를 읽지 않고는 죽음은 없다.

그러면서도 그의 소설은 다분히 관념적인 소설이다. 그런데 웃음을 유발하는 게 더 이상하다. 죽으면서 과거의 기억을 생각해 내는 ‘그’는 우리에게 무엇을 말하려는 걸까 그것이 궁금했다. 스토리와 플롯을 나누어 생각해 보았는데 그거는 다음과 같이 나누어지는 것 같다. 우선 스토리를 보자면 여섯 살 때의 기억부터 시작하여 그가 소문으로 그 동네에서 최고...
1


버즈블로그 위젯


프레스&위드블로그위젯

위드블로그 베스트 블로거


A타입 클린 캠페인 위젯